건너뛰기 메뉴
LOADINGLOADING

대림문화재단 소개

1996년 대림그룹에 의해 설립된 대림문화재단은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인 한림미술관을 대전에 개관했으며, 2002년 5월 서울로 미술관을 이전해 현재의 대림미술관으로
재개관하였습니다. 대림미술관은 현대 사진과 일상 속 예술로 자리매김한 디자인의 창의적이고 다양한 개념과 형식을 소개하며, 감각적인 전시와 교육, 문화프로그램 등을 통해 많은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2년 대림미술관 10주년이 되던 해에는 한남동에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을 개관해, 국내 젊은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전시 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6년 설립 20주년을 맞이한 대림문화재단은 또 한번의 도약을 위해 2015년 12월 한남동 독서당로에 디뮤지엄을 개관해 기존의 대림미술관에서 선보여온 다양한 컨텐츠들을
더 확장된 공간에서 보다 많은 이들에게 문화예술의 수준 높은 감성으로 제시하며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 1993 한림갤러리 설립 (대전)
  • 1996 대림문화재단 설립
  • 1997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인 ‘한림미술관’ 대전에 개관
  • 2002 서울 이전 / 대림미술관 오픈
  • 2003 故한우정 이사장 프랑스 문예공로훈장 ‘슈발리에’ 수상
  • 2006 전시 컨텐츠 영역 확장
  • 2012 대림미술관 개관 10주년 MI변경 / 디뮤지엄 공사 착공
  • 2012. 11 디프로젝트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오픈
  • 2015. 12 디뮤지엄 개관
  • 2016 대림문화재단 설립 20주년
  • 2017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확장이전 재오픈
  • 2020 디프로젝트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디타워로 이전
대림미술관

일상이 예술이되는 미술관

대림미술관

유서 깊은 경복궁과 인접한 통의동 주택가에 위치하고 있는 대림미술관은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 이라는 비전 아래,
우리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사물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함으로써 대중들이 일상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전시 컨텐츠를 만들어 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대림미술관 건물은 1967년이래 한 가족의 보금자리를 레노베이션 한 것입니다.
건물개조는 파리 피카소 미술관 등 미술관 레노베이션 경험이 많은 프랑스 미술관 전문 건축가 뱅상 코르뉴의 손을 거쳐 진행되었습니다.
코르뉴는 기존 건축물과 주변 환경 등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최대한 고려하여, 대림미술관을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공공의 장소로 변화시켰습니다.

디뮤지엄

한남동의 문화 예술 아지트

디뮤지엄

디뮤지엄이 위치한 한남동 독서당로는 다면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일찍이 나름의 독특한 풍미를 가진 지역으로 많은 이들의 발길을 사로잡았으며
‘독서당로’라는 거리명은 조선시대 유능한 인재를 세우기 위해 우수한 학자들이 학업에 몰두할 수 있도록 독서휴가를 내어준 장소에서 유래된 것으로,
이후 20세기 말 대학가 중심의 문화에서 현재, 새로운 주거 공간의 유입으로 제 2의 패러다임을 맞이하였습니다.
다양한 문화가 서로 자유롭게 교차하고 독창적인 시도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변화의 흐름속에서 디뮤지엄은
한남동 지역과 연계한 시너지를 통해 문화예술의 중심으로서 감각적인 멋을 즐기는 사람들과 함께 이곳에 새로운 문화를 입혀나가고 있습니다.
디뮤지엄은 총 2,431㎡ 면적의 전시실 2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4m부터 최대 8m 층고를 갖춘 기둥이 없는 공간 설계로 완벽하게 다른 구조로 공간 변형이 가능하여
관람객들에게 매번 새롭게 변모하는 미술관을 다채롭게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또한 전시실 외에도 국내외 주목받는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소개하는 뮤지엄샵, 2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다목적홀 4층 스튜디오는 물론 지하주차장까지 공연, 강연, 패션쇼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장소로 변신할 수 있는 등 관람객들의 편의와 즐거움을 고려한 공간 구성을 통해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차별화된 매력을 제공합니다.

구슬모아당구장

광화문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라운지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2012년 한남동의 폐점한 당구장을 전시공간으로 개조하여 얻은 이름으로 구슬모아당구장은 설치, 다원예술, 미디어 아트, 사진, 건축, 패션, 가구
디자인, 애니메이션, 영화, 문학, 음악 등 장르 간 경계를 넘나드는 색다른 시도와 전시를 선보이며 대안공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왔습니다.
2017년에는 디뮤지엄과 더 가까운 위치로 확장 이전 하며, 전시뿐만 아니라 공연, 프로그램, 상품기획 등 다방면의 크리에이터들과의 새로운 형태의 협업을 제시하였습니다.
더 넓어진 스펙트럼으로 파이프스타일에 대한 구슬모아당구장만의 독특한 시각을 견지해온 구슬모아당구장은 이제 도심 한 가운데인
광화문으로 옮겨와 시간, 장소, 장르, 형태에 구애 받지 않고 사회의 다양한 영역과 세대를 연결하는 도심 속 크리에이티브 라운지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기능을 잃은 유휴공간을 빛나는 젊은 문화로 일구었던 실험적인 정체성과 국내 신진 크리에이터들과의 신선한 협업을
도모하는 오랜 비전을 새로운 공간에서 아낌없이 펼쳐 보일 예정입니다.

imacro